LEE MINHO

모바일 메뉴 열기

  • [PRESS] 이민호, 가을 남자의 분위기란 [화보]
  • Date 2019. 09. 30
  • Hit 1,344
  • facebook twitter weibo

 

배우 이민호가 남성 매거진 로피시엘 옴므 YK 에디션의 표지를 장식했다.  

 

공개된 표지 화보 속에서 평범한 ‘못’을 주얼리로 탄생시킨 제품을 착용한 이민호는 가을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눈빛과 표정으로 성숙하고 남성적인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컬렉션 고유의 대범하고 시크한 에너지를 유감없이 발휘해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는 후문. 

 

인간으로서의 이민호에 관한 질문에 그는 현재 집중하고 있는 취미를 비롯하여 일과 사랑, 그 연장선 상에 놓인 행복에 대한 가치관까지 세세하고 진솔한 답변으로 임한다. 특히 성숙함에 관한 부분이 눈길을 끄는데 그는 “진짜 자신의 모습에 근접하게 사는 사람이 성숙하게 느껴진다”며 “진짜 나 다운 것이 무엇인지 고심하고 내 생각과 성향, 모습을 고민하고 파악하며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또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는 것. 스스로를 “솔직한 사람”이라 표현한 만큼 평소 그가 생각하는 바나 생활하는 모습이 꾸밈없는 이야기로 가득하다.

 

이민호는 차기작으로 김은숙 작가의 ‘더 킹: 영원의 군주’에 출연을 확정 짓고 극중 남자주인공 이곤 역으로 내년 상반기 드라마 복귀를 앞두고 있다.  

 

어느덧 데뷔 13년차에 접어드는 배우이지만 복귀를 준비하는 데 있어 작품에 필요한 승마나 조정 같은 수업은 물론이고 발음과 발성 공부 등의 기본기부터 다지고 있는 모습도 인상적이다. 배우로서 지켜야 할 것을 내 몫을 다하고 맡은 배역을 대본 이상으로 표현하여 긴장감과 느슨함 사이에서 중심을 잡는 것이라고 말한 이민호 다운 행보라 할까. “다양한 장르의 다양한 캐릭터를 떠올렸을 때, 그 지점에 이민호라는 배우가 있으면 좋겠다”라는 그의 바람 또한 진정성 있게 느껴져 앞으로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이민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10월 10일 발행되는 <로피시엘 옴므 YK에디션> 2019년 가을겨울호에서 만날 수 있다. <로피시엘 옴므 YK에디션> 2019년 가을겨울호는 오늘 9월 30일부터 온라인 서점을 통해 예약판매된다. 
 

[동아닷컴=정희연 기자]

 

Lee Min-ho, the mood of autumn

 

Actor Lee Min-ho covered the men’s magazine, L’Officiel Hommes YK Edition.

 

In the pictorial, Lee Min-ho, wearing jewelry made of ordinary pegs, showed mature and masculine charm with his eyes and look that harmonizes with autumn. It is said that he was applauded by his __EXPRESSION__ with bold and chic energy of the collection. 

 

As a person, Lee Min-ho sincerely responds in detail to his hobby, work, and love which are related with his own value of happiness. In particular, talking about maturity has attracted a lot of attention. He said “A person who lives close to his/her own self seems to be matured. I keep trying to find who I really am, what my personality is, and the way I think about. With those understanding of myself, I try to admit myself and express as I am.” Like he describes himself as a candid person, there are full of straightforward stories of what he thinks and lives. 

 

Lee Min-ho has confirmed his comeback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with new drama written by Kim Eun-sook, ‘The King: The Eternal Monarch’ as the lead actor, Lee Gon.  

 

Though he is a 13 years career actor, it is quite impressive that he prepares his work with the basic practice of pronunciation and vocalization as well as horse riding and rowing class. That is a part of what he said, doing his role as an actor and balancing between tension and ease. “When people think about various characters and genres, I’d like to be the actor at that point.” As his wish feels genuine and serious, we look forward to his future. 

 

You can find more pictorials and interview with Lee Min-ho in L’Officiel Hommes YK Edition 2019 F/W, published October 10th. The 2019 F/W edition starts preorder sales on September 30th.